'보인고 축구부 출신' 이건희, 리그 데뷔골 성공


■ 더 많은 축구 유망주 소식은 SNS채널에서(클릭)


[라이징스타미디어] 보인고 출신 공격수가 K리그 데뷔골을 넣었다.

서울이랜드는 지난 23일 K리그2 35라운드 안산그러니스와의 경기에서 3-0으로 승리했다. 전반 19분 유정완의 골을 시작으로 김진환, 이건희도 골망을 흔들었다. 서울E는 승점 3점을 추가해 최하위 탈출에 성공했다.

승리의 주역은 1골 1도움을 기록한 이건희였다. 이건희는 경기 후 "리그 데뷔골을 일찍 넣고 싶었는데 기회가 많이 없었다. 그동안 간절했고 포인트를 2개 올려서 추후 더 잘할 수 있을 거라는 생각도 들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건희는 이날 활약을 바탕으로 K리그2 라운드 베스트11에 이름을 올렸다.

정정용 서울E 감독은 "(이)건희가 선발로 나가면 골을 넣어줬으면 하는 생각을 몇 번 했었다. 건희에게 '직접 득점해달라'고 이야기도 했었다. 이번 득점으로 자신감이 생겼으면 한다. 한 단계 올라설 기회로 본다"고 평가했다.

이건희는 보인고-한양대를 거쳐 지난해 서울E에 입단했다. 어릴 때부터 여러 대회에서 득점왕을 차지하며 기량을 인정받았다. 올 시즌 초반 FA컵에서는 해트트릭을 기록하기도 했다. 리그에서 득점이 없었던 그는 이번 기회를 통해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사진 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라이징스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리자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