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초중 축구부 졸업생, 또 프로직행...이영표 대표이사 의중 반영


■ 더 많은 축구 유망주 소식은 SNS채널에서(클릭)


[라이징스타미디어] 강원FC 내 속초중 출신 유망주이 또 나왔다.

강원은 최근 프로직행 명단을 발표했다. 지목한 인물은 총 4명. 이는 K리그 22개 구단 통틀어 가장 많은 숫자다. 여기엔 이영표 강원 대표이사의 구단 운영 철학이 반영됐다는 후문이다. 올해 강원에 취임한 이 대표이사는 줄곧 탄탄한 선수층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실제 K리그 중에서 유일하게 B팀 운영하는 것도 이러한 일환이다.

속초중 출신이 강원 스쿼드에 등장한 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입단한 박경배가 대표적인 인물. 그는 속초중을 거쳐 강원 U-18 강원제일고에서 성장했는데, 강원 유스팀에서 프로로 직행한 첫 번째 선수다. 프로 첫해 FA컵전을 통해 자신의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고, 올해에는 K리그 선발 데뷔전도 치렀다. 이후에는 B팀에서 또래들과 함께 경험치를 쌓았다.


이번엔 홍성무가 선배 뒤를 잇는다. 두 학년 아래인 홍성무는 박성배와 동일하게 속초중을 거쳐 강릉제일고에서 축구를 배웠다. 올해에는 한층 더 눈을 떴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후방에서 안정적인 볼 배급은 물론, 때때로 전방으로 나서는 과감함까지 보이며 자신의 높은 성장세를 뽐냈다. 홍성무가 중원을 꽉 쥔 덕에 강릉제일고는 K리그 주니어 A조 사상 첫 우승에 오를 수 있었다.

속초중은 최건 재건 중이다. 내부 사정으로 선수 변화 폭이 크기도 했지만, 차츰 정리해 안정화 단계로 들어서고 있다. 심민석 속초중 감독은 "(홍)성무가 바로 프로로 올라간다는 소식을 듣고 정말 기뻤다"라면서 "속초중도 이 힘을 얻어 다시 올라설 수 있다고 본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라이징스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리자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