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중 축구부, 지역 방송사 전파 탔다


■ 더 많은 축구 유망주 소식은 SNS채널에서(클릭)

[라이징스타미디어] 안동MBC가 안동중 축구부를 조명했다. 운동부 훈련은 물론, 선수들의 학교생활까지 운영 전반을 소개했다.

카메라 앞에 선 강심권 안동중 교장은 "우리 학교 축구부는 전국대회에서 여러 차례 우승을 차지한 실적이 있다. 올해 페어플레이상까지 수상한 명문팀"이라고 설명했다.

올해도 코로나19가 수많은 축구부에 영향을 끼쳤다. 리그를 비롯해 전국대회 일정을 정상적으로 소화하지 못하면서 하나둘 이탈하는 자원이 발생했다. 안동중도 이를 피하지 못했다. 분위기가 뒤숭숭할 법했지만, 지승현 감독을 중심으로 똘똘 뭉쳐 축구화 끈을 다시 묶었다.


마음을 다잡은 안동중은 청룡기에서 펄펄 날았다. 울산학성FC, 거제연초FC, 김포FC 등을 넘어 준우승을 거머쥐었다. "부모님들께서 성심성의껏 도와주셔서 좋은 결과가 나왔다"는 지 감독은 "여러 명의 선수들이 협동하는 마음가짐을 가질 수 있도록 인성적인 부분에 많은 신경을 썼다"고 답했다.

인터뷰에 응한 최선혜 씨는 "감독의 지도 아래 4명의 코치들이 각자의 역할을 다 가지고 있으면서, 아이들이 운동장에서 마음껏 기량과 전술을 펼칠 수 있게 해주는 것 같다"고 말했다.

더불어 저학년과 고학년의 연습경기도 방송에 담겼다. 지 감독은 "연습게임을 실전처럼 부딪치면서 경기하라"고 강하게 조언했다. 경기 후 3학년 박민혁은 "실력보다는 인성을 더 중요시하는 선수가 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저작권자 ⓒ 라이징스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리자 기자 다른기사보기